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코로나19 특수 ‘세탁특공대’ 배송기사 쥐어짜기 논란

감당 못할 만큼 지역 넓고 물량 많아, 단체 보이콧 파문도…사측 “불만사항 수리 등 개선”

[제1457호] | 20.04.07 17:17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