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성 착취물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주홍글씨·완장방’ 운영자 구속영장 기각

법원 “현 단계서 구속 사유 인정 어려워…범행 관여 정도 고려할 여지 있어”

온라인 | 20.05.15 09:40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