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치

‘이낙연이냐 비낙연이냐’ 본격화된 친문그룹 분화의 맥

이낙연 전대 출마하면 ‘트리거’ 역할…당권파 친문·친노계, 이낙연과 물밑 교류 정황

[제1463호] | 20.05.21 18:57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