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경제

‘가려운 곳 아는 사이’ SK-현대백화점 계열사 주고받기 가능성은?

분할 매각 결정 현대HCN, SK바이오랜드 인수주체로 나서…‘유료방송 3위’ SK텔레콤, 현대HCN 점유율 절실

[제1465호] | 20.06.05 20:11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