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치

어려울 땐 서로 ‘쉴드’ 김종인-주호영 ‘티키타카’ 결말은?

한쪽은 비대위 힘 실어주고 한쪽은 원구성 불만 진화…주호영 ‘킹메이커 김종인’ 발판 대권 도전설도

[제1469호] | 20.07.03 17:29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