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경제

SK바이오팜 날자 옵티머스가…NH투자증권 정영채 “도의·법리 괴리”

상반기 빅딜 이끌며 존재감 과시하다 ‘환매 중단’ 옵티머스 펀드 최대 판매사 책임론 곤혹…NH증권 “투자금 회수 최우선”

[제1470호] | 20.07.08 17:47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