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강아지 땐 귀여웠는데…’ 포천파출소 반려견 무책임 파양 ‘시끌’

대신 돌봐준 주민에 관리 책임 전가 논란…관공서 홍보 후 버려지는 반려동물 적잖아

[제1470호] | 20.07.08 15:51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