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화제

“각하된 사건” 주장 강성훈, 민사소송은 여전히 진행중

형사는 ‘각하’ 민사는 2년간 제자리 걸음… YG 측에 사실조회신청도

온라인 | 20.07.08 18:51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