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야구

KBO 리그 프런트 최대 난제 ‘리빌딩’ 어찌하오리까

고의 꼴찌 하는 미국식 ‘탱킹’ 유망주 영입 효과 적어…열성팬 여론 탓 ‘새판 짜기’ 대신 성적 연연 딜레마

온라인 | 20.07.10 16:59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