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경제

‘무더기 상폐’가 쓸고간 자리 ‘시스템 불신’만 남았다

올해 상반기에만 10개 기업 상장폐지…소액투자자들 피해 우려 ‘연중 상시 감사’ 요구 커져

[제1470호] | 20.07.10 21:21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