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박근혜 파기환송심 징역 20년, 동시에 ‘사면 정국’ 카운트다운

특검의 재항고 여부 따라 결정…“형집행정지는 검찰 몫” 윤석열 총장 의중도 관건

[제1470호] | 20.07.10 19:04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