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검찰 인사 이례적 연기에 ‘뒤숭숭’…이성윤 책임론 ‘솔솔’

윤 총장과 ‘소통’ 모습 보여주기용 관측…검언유착 수사 ‘몸싸움’ 영향 미칠 듯

[제1473호] | 20.07.31 14:28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