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싼 방 팔면 손해’ 관광공사 대국민 숙박할인쿠폰의 함정

‘여행사 부담 1만원’ 조건 탓 고가 호텔 위주 판매 가능성…운영대행사 인터파크 선정도 논란

[제1473호] | 20.07.31 17:41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