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공지사항

공지사항을 알리는 공간입니다.

글보기

일요신문 이용약관 개정 및 추가에 대한 안내

일요신문 2016-06-30 조회수 855551
안녕하세요. 일요신문입니다.

일요신문을 이용해 주시는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보다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이용약관 개정 및 이용약관을 추가하였습니다.

개정 및 추가된 약관을 확인하시고, 서비스 이용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개정 시기 : 개정된 약관은 2016년 7월 1일부터 효력이 발행합니다.

*개정 주요 내용
-개정된 관련 법률에 의거한 이용 정책의 일부 변경
-실제 업무에 기반한 세부 사항 변경

*상세 개정 사항
구분 변경 전 변경 후
1. 서비스 이용 약관의 동의 ③일요신문의 이용 약관은 별도의 통지 없이 수시로 변경 될 수 있으며 사용자는 언제든지 일요신문의 서비스 이용 약관 메뉴를 통해 새롭게 갱신된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③일요신문은 합리적인 사유가 발생한 경우에는 사전 고지 없이 이 약관을 변경할 수 있으며 이 경우 적용일자 및 개정사유를 명시하여 현행약관과 함께 그 적용일자 7일 이전부터 적용일자 전일까지 공지합니다.
2. 일요신문의 서비스 및 이용자의 권한 없음(신설) ⑥일요신문은 서비스를 운영함에 있어 각종 광고 및 정보를 서비스 화면, 모바일 앱에 게재하거나 휴대전화 알림, e-mail, SMS 및 서신우편 등의 방법으로 회원에게 제공할 수 있습니다.
3. 일요신문의 이용자가 지켜야 할 사항 없음(신설) ⑥이용자가 컴퓨터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전기통신 장비의 정상적인 가동을 방해, 파괴할 목적으로 고안된 소프트웨어 바이러스, 기타 다른 컴퓨터 코드, 파일, 프로그램을 포함하고 있는 자료를 게시하거나 전자우편으로 발송하는 행위를 할 때
5. 일요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⑤이용자가 제공해 주시는 정보를 통해 좀 더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 하겠습니다. ⑤일요신문은 회원이 1년 이상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은 경우 폐기 전 이용자에게 고지 한 후 개인정보를 파기합니다.
10. 손해의 발생 및 배상 없음(신설) 회사는 서비스 요금이 무료인 서비스 이용과 관련하여 회사의 고의, 과실에 의한 것이 아닌 한 회원에게 발생한 어떠한 손해에 관하여도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11. 면책 조항 없음(신설) ① 천재지변 또는 이에 준하는 불가항력으로 인하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게 된 경우에는 서비스 제공에 관한 책임이 면제됩니다.
 
② 회원의 귀책사유로 인한 서비스 이용의 장애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③ 일요신문이 제공하는 서비스에 포함된 모든 정보, 소프트웨어, 제품 등에는 부정확함이나 인쇄상의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회사는 서비스를 통해 제공되는 정보의 정확성에 대하여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④ 일요신문이 서비스를 통해 제공된 어떠한 문서나 상담의 내용에 대해서도 책임을 지지 않으며 그밖에 서비스를 이용함으로써 기대하는 수익을 상실한 것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회원이 법률적 또는 의학적, 기타 재정적 사항에 관하여 필요한 결정을 하고자 할 때에는 반드시 사전에 전문가와 상의하여야 합니다.
 
⑤ 회원이 서비스에 게재한 정보, 자료, 사실의 신뢰도, 정확성 등 내용에 관하여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⑥ 기간통신 사업자가 전기통신 서비스를 중지하거나 정상적으로 제공하지 아니하여 손해가 발생한 경우 책임이 면제됩니다.
 
⑦ 서비스용 설비의 보수, 교체, 정기점검, 공사, 과실이 없는 디스크 장애, 시스템 다운 등 부득이한 사유로 발생한 손해에 대한 책임이 면제됩니다.
 
⑧ 이용자 상호간 및 이용자와 제3자 간에 서비스를 매개로 발생한 분쟁에 대해 개입할 의무가 없으며 이로 인한 손해는 배상할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⑨ 회원에게 무료로 제공하는 서비스의 이용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손해도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12. 분쟁의 해결 없음(신설) 본 약관은 대한민국법령에 의하여 규정되고 이행되며, 서비스 이용과 관련하여 회사와 회원간에 발생한 분쟁에 대해서는 민사소송법상의 주소지를 관할하는 법원을 합의관할로 합니다.

전체 댓글이 0개가 있습니다.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하하는 댓글 작성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