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호남

무국적도 서러운데 수해로 영유아들 터전 쑥대밭에 나타난 훈훈한 도움의 손길

김수정 부강산업개발 대표, 무국적영유아 터전 복구 선뜻 나서

온라인 | 20.08.11 17:39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