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회삿돈이 쌈짓돈?” 3년 간 300여 회 걸쳐 1억 여 원 횡령한 경리

적게는 10만 원에서 많게는 수백만 원까지 빼돌려

온라인 | 21.06.26 16:34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