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치

여권 3인방 ‘포스트 문재인’ 도전…안희정 ‘유학정치’ DJ의 길 걸을까

조직력 약한 박원순 본선보다 예선이 더 어려워…이재명 대세론 지지율 확산에 도움될지는 미지수

[제1342호] | 18.01.26 21:14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