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치

여당 내 고개 드는 ‘윤미향 사퇴론’ 그 후 벌어질 일

민주당 신중한 기류 속 일각선 사퇴론…의원직 상실할 경우 비례 18번 이경수 승계

[제1463호] | 20.05.22 20:13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