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경제

대관식 마친 지가 언젠데…대림그룹 3세경영 여전히 지지부진

이준용 명예회장 지분 전부 기부했지만 영향력 여전

[제1277호] | 16.11.02 14:38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