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경제

김상하 회장 아들·손주들에 주식 증여…삼양그룹 3세들 ‘4인 사촌경영’ 주목

두 조카보다 두 아들에 단맛 듬뿍

[제1330호] | 17.11.02 16:17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