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치

[단독] 추미애, 카투사 군복무 아들 휴가 미복귀 무마 의혹

“휴가 연장 받아들여지지 않자 직접 전화”…청문회준비단 “입원하느라 아들이 직접 요청, 전화 안해”

[제1442호] | 19.12.27 19:23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