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경제

‘최순실 쓰나미 피했다’ 황창규 KT 회장 연임 뒷얘기

말 많고 탈 많아도…‘실적이 최고’

[제1300호] | 17.04.07 22:35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