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장자연 사건 재수사 임박…고액 수표 보낸 인사들 9년 만에 벌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등 본격 거론…‘무혐의’ 처분 받은 인사들도 재수사 대상 될 전망

[제1351호] | 18.03.30 22:15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