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신해철 집도의’ 강세훈 2심 배상 선고, “파산신고 했는데 돈은 어디서?” 우려도

1심 15억 9000만 원에서 2심 4억 원가량 감액에 누리꾼 비난

온라인 | 19.01.10 16:31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