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화제

“OOO 사생활 까겠다!” ‘지라시’ 잠잠해지니 ‘유튜브’가 활개

악의적 폭로까지 검증 없이 포털에 기사화…‘흠집 내기’ 대상 스타들, 대응과 무대응 사이 고민

[제1448호] | 20.02.06 17:31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