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치

한선교 후임 원유철 대표 “미래한국당 비례순번 다시 논의”

통합당 정갑윤·김기선·염동열·정운천·장석춘 탈당해 미래한국당 지도부 맡아

온라인 | 20.03.20 14:20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