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치

‘오해라면서 신고 취하 왜 안할까’ 민경욱 가족 협박 사건 전말

민 전 의원 “둔기 사진 협박 말 안돼, 장도리로 잠긴 문 열려고 했을 뿐”…연수경찰서 “사건 여전히 진행중”

온라인 | 20.08.21 16:24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