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화제

배우 이지훈-소속사, 계약 해지 놓고 빚어진 갈등…“다시 법정으로”

이지훈 “사생활 침해·폭언 있었다” vs 소속사 “그런 일 전무…재판부도 인정 안 해”

온라인 | 20.09.22 12:57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