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스크린 프리뷰

[배틀M] ‘소리도 없이’ 누가 이들에게 돌을 던질 수 있을까

선과 악의 희미한 경계 위를 넘나드는 아이러니…눅진한 여운으로 남는 유아인의 ‘한 방’

온라인 | 20.10.08 18:31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