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박능후 “확진자 300명대…대규모 재확산 기로의 위태로운 상황”

이틀 연속 300명대에 “안전지대 없어…우리 모두 방역 전선 나서야”

온라인 | 20.11.19 13:00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