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화제

“모든 건 전 소속사 탓” 침묵 깬 김정현, 본인 ‘태업’은 뒷전?

드라마 ‘시간’ 사태 놓고 “무리하게 스케줄 짠 소속사 때문” 반박…“내부 사정을 외부로 이끈 건 배우 본인” 지적도

온라인 | 21.05.12 13:43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