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치

금수 품목 버젓이…대북 무역 사업가가 전하는 ‘원산지 세탁’ 실태

2000년대 캐나다산 녹용 북한산으로 둔갑시켜 10억 차익…단둥·훈춘 사무소 ‘관세 환치기’ 주요 장소로 꼽히기도

온라인 | 21.05.14 16:26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