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치

김기현 “(법사위원장) 훔쳐 간 물건이니 내놔야 한다”

김 권한대행 김오수 검찰총장 청문회 앞두고 “법사위원장 문제를 마무리 지어야 그다음 절차를 진행해나갈 수 있을 것”

온라인 | 21.05.16 19:18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