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키맨 잡아놓고…대장동 수사팀 ‘쪼개기 회식’ 일파만파

코로나19 연쇄 확진, 김만배·남욱 수사 진전 없어…정민용 기소 못하고 윗선 배임도 규명 못해

[제1542호] | 21.11.24 16:02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