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경제

현대건설 경영 손 떼…정몽구 시대 후계구도 관심

‘정의선 체제’ 방향은 그쪽인데 속도는 지지부진

[제1349호] | 18.03.19 07:00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