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단독]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비화 “친구들도 사정 없이 뒤통수 치더라”

측근들 “이희진, 수백억 꼭꼭…은닉 재산 조사 피하려 벌금 대신 노역형 택할 것”

[제1356호] | 18.05.03 15:48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