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이통사 도 넘은 불법추심, 결국 위자료 지급 판결

채무부존재 소송 중에도 사기 피해자들 압박…통신사들 “우리와 무관” 뒷짐

[제1364호] | 18.06.30 11:03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