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치

‘겉으론 조용해도 물밑에선 살벌’ 이해찬-청와대 미묘한 신경전

내년 총선 공천 놓고 당-청 파열음…차기 주자 두고도 “조국 키우자” “이재명까지 품어야” 이견

[제1422호] | 19.08.08 17:29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