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가습기살균제 3차 공판] 검찰 “‘아이 안심’ 허위광고 없었다면 사망자 95% 살릴 수 있었다”

온라인 | 16.07.04 16:23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