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치

한땐 다 동지였는데…친박 4인방 엇갈린 운명

서청원·최경환 ‘의리와 믿음’으로 친박 외길…친박 떠난 김무성·유승민이 ‘친박 입문’은 선배

[제1329호] | 17.10.27 18:25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