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경제

[배틀주]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배용준-유재석 모두 품다”···남은 건 YG-JYP 뿐

‘엑소-샤이니-동방신기’ 등 K팝 이어 드라마-예능 시장 본격 가세 전망...연예계 독과점 우려도

온라인 | 18.03.16 11:25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