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수행비서 성폭행 혐의’ 안희정 첫 공판 “차기 대선 후보 지위 자체가 위력될 수 없어”

피해자 김지은 전 수행비서도 방청…안 전 지사와 대면 없이 재판 내용 필기만

온라인 | 18.07.02 14:02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