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아시아나 익명 채팅방 ‘시작은 미미했으나 그 끝은 창대하리라’

실무자들 직접 갑질 제보, 시시각각 언론에 보도돼…‘연대문화 신세계’ 기업들 바짝 긴장

[제1365호] | 18.07.06 23:00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