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화제

“무단 사용료 배상해야” vs “애초에 손배 책임 인정 안돼” H.O.T. 상표권 분쟁 법정으로

그룹명 ‘하이파이브 오브 틴에이저’까지 상표 출원한 김경욱, 3억 손배 받을 수 있을까

[제1391호] | 19.01.04 17:59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