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경제

‘형제는 화해, 일본과는 이별’ 고 신격호 명예회장이 롯데에 남긴 숙제

신동주 이사직 복귀 시도 포기해야 화해 가능…접점 사라진 서미경 모녀와의 관계 정리도 주목

[제1446호] | 20.01.21 17:40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