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야구

100경기 지휘해도 ‘정규직 전환’ 힘들어…KBO 리그 감독대행 비사

장기 감독대행 중 ‘승률 5할’ 2001년 LG 김성근 유일…유남호, ‘코끼리’ 김응용 대타만 다섯 번 ‘최다 경험자’

[제1469호] | 20.07.03 16:07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