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치

윤영찬 ‘드루와’ 파문…기업 대관담당자들은 ‘5분 대기조’

“국회의원실, 기업 소환 더러 있어”…대변인과 중재인 1인 2역 샌드위치 신세

[제1480호] | 20.09.16 18:18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