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경제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 “옵티머스 측 부탁 받고 실무진에 연결”

정 대표 “담당자 소개해달라는 전화…이런 일은 무수히 많다”

온라인 | 20.10.16 17:13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