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치

[인터뷰] 이혁진 전 옵티머스 대표 “몸통은 내가 아니고 김재현·양호·이헌재다”

“베트남 순방 동행이라니? 억울해서 무작정 따라간 것…모피아·법률기술자·사기꾼 합작품, 피고인석 100개 필요”

[제1485호] | 20.10.23 10:04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