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회

‘옵티머스 사기 가담’ 스킨앤스킨 회장, 영장심사 불출석

동생인 스킨앤스킨 대표만 출석…취재진 질문에는 침묵

온라인 | 20.10.19 13:45
Top
  • 구글플러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일요신문

탐사보도

스크랩 기사 [-건] 불러오기